logo
logo
x
바코드검색
BOOKPRICE.co.kr
책, 도서 가격비교 사이트
바코드검색

인기 검색어

실시간 검색어

검색가능 서점

도서목록 제공

네가 맛있는 하루를 보내면 좋겠어

네가 맛있는 하루를 보내면 좋겠어

(츠지 히토나리가 아이에게 들려주는 인생 레시피)

츠지 히토나리 (지은이), 권남희 (옮긴이)
  |  
니들북
2022-09-30
  |  
15,800원

일반도서

검색중
서점 할인가 할인률 배송비 혜택/추가 실질최저가 구매하기
알라딘 14,220원 -10% 0원 790원 13,430원 >
yes24 로딩중
교보문고 로딩중
영풍문고 로딩중
인터파크 로딩중
11st 로딩중
G마켓 로딩중
쿠팡 로딩중
쿠팡로켓 로딩중
검색 결과 내에 다른 책이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중고도서

검색중
로딩중

e-Book

검색중
서점 정가 할인가 마일리지 실질최저가 구매하기
로딩중

책 이미지

네가 맛있는 하루를 보내면 좋겠어

책 정보

· 제목 : 네가 맛있는 하루를 보내면 좋겠어 (츠지 히토나리가 아이에게 들려주는 인생 레시피)
· 분류 : 국내도서 > 에세이 > 외국에세이
· ISBN : 9791169440608
· 쪽수 : 272쪽

책 소개

<냉정과 열정 사이> 그 후 20년. 싱글대디로 돌아온 츠지 히토나리의 가슴 뭉클한 가족 에세이. 츠지 히토나리가 아이와 자신을 지키기 위해, 가정에 다시 온기를 불어넣기 위해 만들었던 30가지 요리를 아이에게 알려주듯 친절하게 담고 있다.
《냉정과 열정 사이》 그 후 20년…
싱글대디로 돌아온 츠지 히토나리의 가슴 뭉클한 가족 에세이

★ 아마존 재팬 분야 1위 /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
★ 공지영․김중혁․오은․권남희․곽아람․이종혁․박준우 등 쏟아지는 찬사!

“그의 절망의 편린들에 울컥하다가 어느새 나는 감자를 깎고 양파를 볶고 토마토를 썰고 싶어졌다. 그러니까 오늘, 잘 살고 싶어졌다는 것이다.” - 공지영(작가)
“레시피북을 보다가 울다니, 책 속에 양파와 마늘이 많이 든 모양이다.” – 김중혁(작가)


《냉정과 열정 사이》로 한 시대를 풍미했고,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는 일본 소설가 츠지 히토나리가 돌아왔다. 프랑스 파리에서 싱글대디로 홀로 아이를 키워 온 지 어느덧 10년. 자신을 돌보기도 벅찬 때였지만 아이를 지켜야 한다는 마음 덕분에 견딜 수 있던 시절들. 이 책은 그 시절 츠지 히토나리가 아이와 자신을 지키기 위해, 가정에 다시 온기를 불어넣기 위해 만들었던 30가지 요리를 아이에게 알려주듯 친절하게 담고 있다. 요리법 사이사이 때로는 아빠로서, 때로는 인생 선배로서 삶을 대하는 태도와 관점, 응원, 조언 등을 무심한 듯 다정하게 버무려 놓아 일상에 지친 모두에게 진심어린 따뜻한 위로가 된다.
먹는 것은 사는 것의 기본이기에 요리로 가정에 온기를 더했다는 그의 인생 레시피를 통해 오늘 하루, 삶을 긍정하는 마음으로 맛있는 요리를 시작해 보자.

츠지 히토나리, 10여 년 만의 신작 에세이
싱글대디로 살아 온 그의 매일이 오롯이 담긴 요리책!

“사는 게 힘들 땐 언제든 이곳으로 도망쳐 오렴.
있잖아, 주방은 절대 배신하지 않아.”


일본의 아쿠타가와상, 프랑스의 페미나상 수상 작가이자, 영화로도 잘 알려진 《냉정과 열정 사이》의 원작 소설가 츠지 히토나리가 10여 년 만에 신작으로 돌아왔다. 국내 최초 한일 합작 소설 《사랑 후에 오는 것들》을 공지영 작가와 함께 출간하며 한국에도 이름을 알렸던 그의 이번 신작은 소설이 아닌 에세이. 시대를 대표한 소설가가 프랑스 파리에서 홀로 열 살짜리 아이를 키우며 잘 살아내기 위해 했던 요리, 그리고 자신의 인생관을 아이에게 들려주듯 담은 이 책은 일본에서 출간되자마자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공지영, 김중혁, 오은 등 국내 작가 및 다수 유명인들로부터 찬사를 받은 바 있다. 시간이 흘러도 변함없이 독자를 매료시킨 그의 이야기를 만나 보자.

인생은 쓰지만 요리는 언제나 맛있다!
삶의 가장 추웠던 날들을
요리라는 온기로 데운 맛있는 한 끼


아들과 둘만 남게 되었을 때, 잠든 아이의 베개가 젖어 있는 것을 보고 이제부터 엄마의 역할까지 해야겠다고 다짐한 츠지 히토나리는 온기 잃은 집을 따뜻하게 채울 수 있는 건 요리뿐이라는 생각으로 아이를 위해 요리를 하기 시작한다. 영양가를 생각한 토마토 파스타부터 아이가 채소를 잘 먹길 바라며 만든 라타투이, 허한 마음을 부풀리며 달랬던 키슈로렌, 아이와 처음으로 함께 만들었던 살몬 크루테, 매일 떨어지지 않게 유리병에 채워 놓는다는 아빠표 쿠키까지 이 책은 저자가 자신만의 비법으로 완성한 30가지 요리법을 아이에게 설명하듯 친절하게 담았다. 이름이 낯설어서 어렵게 느껴지는 요리들도 있지만 아이에게 알려주는 요리법인 만큼 막상 들여다보면 생각보다 간단해 누구나 쉽게 도전할 수 있다. 게다가 수많은 후기들이 증명하듯 읽다 보면 나도 모르게 요리를 시작하고 싶어진다.

요리 수업 가운데 진한 여운이 남는 인생 수업!
미안함과 고마움이라는 육수에
용기와 응원을 담아 끓인 사랑의 에세이


하지만 이 책은 단순한 요리책이 아니다. 자신만의 요리법을 전수하는 요리 수업과 동시에 인생 수업을 담고 있기 때문이다. “사는 게 힘들 땐 언제든 이곳으로 도망쳐 오렴. 있잖아, 주방은 절대 배신하지 않아.”라고 시작하는 이 수업에는 아빠이자 먼저 인생을 살아 본 선배로서 힘든 순간을 견뎌 내는 법, 삶을 대하는 태도와 바라보는 관점, 진정한 행복의 의미, 조심해야 할 것들 등등을 자연스럽지만 분명하게 이야기하고 있다. 힘들 때 도망칠 수 있는 도피처 하나쯤은 만들어 두자, 스스로 의연하고 당당해지면 누구에게도 차별받는다는 생각은 하지 않게 된다, 인생은 누구나 처음이라 실수나 실패를 통해 배워 나가는 법이다, 인생의 갈림길에서는 성공보다 행복해지는 길을 택해라, 성취감과 행복감을 혼동해서는 안 된다 등등 자신의 경험에서 우러나온 진심어린 조언들은 아이에 대한 미안함과 고마움에 아이를 향한 용기와 응원을 담은 사랑의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져 보는 이들에게도 따뜻한 위로가 된다.

살다 보면 누구나 뜻하지 않게 어려운 순간을 맞게 된다. 녹록지 않은 인생이지만 맛있는 한 끼에 행복할 수 있다면, 매일 하루 세 번은 행복해질 수 있지 않을까. 그렇게 하루하루를 쌓다 보면 제법 행복한 인생이 되지 않을까. 오랜만에 만난 츠지 히토나리는 그렇게 우리 삶을 응원한다.

목차

이 책에 쏟아진 찬사
한국어판 서문
프롤로그

사는 게 힘들 땐 주방으로 도망쳐
토마토소스 오징어 알 아히요
Encornets a la tomate

너는 너만의 맛을 만들어도 좋아
닭고기와 버섯 크림소스
poulet a la creme et aux champignons

우리 의연하고 당당한 어른이 되자
크로크마담
Croque-madame

간단하지만 강렬하게
라몬 아저씨의 스페니시 오믈렛
Omelette espagnole de l’oncle Ramon

인생은 누구나 처음이라
소고기 탈리아타
Tagliata de boeuf

너의 웃는 얼굴이 보고 싶어서
감자와 베이컨 타르티플레트
Tartiflette

세상에 그냥 버려지는 게 없으면 좋겠어
닭다리살 토마토조림
Cuisse de poulet a la tomate

도전하고 실패해도 또 도전하면서
치킨 피카타
Piccata de poulet

다양한 세계를 만난다는 것
중화풍 생선찜
Poisson vapeur a la chinoise

약간의 수고로 결과는 완전히 달라지니까
라타투이
Ratatouille

네게 맞는 파스타 삶는 시간을 찾아
훈제연어와 시금치 파스타
Pates au saumon fume et aux epinards

좋아하는 걸 좋아하는 방법으로
볼로네제
Ragu alla bolognese

부정적인 것도 나쁜 것만은 아냐
봉골레 비앙코
Vongole bianco

사람이건 요리건 알맹이가 중요해
새우 파스타
Pates aux crevettes

몸도 마음도 아름다워지게
민트와 잣을 곁들인 메밀국수 샐러드
Salade de nouilles soba a la menthe et aux pignons

갈림길에서는 네가 행복해지는 길을 선택해
소고기 미트볼 스튜
Ragout de boulettes de boeuf

필요할 때 필요한 만큼의 시간을 들이는 것
포토푀
Pot-au-feu

소금이 생명이라면 향신료는 휴머니티야
치킨 코코넛 카레
Curry de poulet au lait de coco

나만의 레퍼토리 하나쯤은 있어야지
양고기 쿠스쿠스
Couscous d’agneau

이거라면 좀 따뜻해질 거야
굴라시
Goulash

행복은 일상의 순간에 깃들어 있어
멘치가스
Croquettes de viande panee

신선한 생선을 먹이고 싶어서
생선 포와레와 오렌지 소금
Poele de poisson, sel a l’orange

그때의 쓸쓸함을 채워 준 것들
키슈로렌
Quiche Lorraine

속도를 내려면 준비 운동이 필요해
로스트 포크
Roti de porc

도시락은 누구보다 근사하게 채워 줄게
토마토 파르시와 당근 글라세
Tomates farcies et carottes glacees

할아버지의 맛을 네게도 전해 주고 싶어
오리 가슴살 구이와 호두 타레 메밀국수
Magret de canard roti et nouilles soba a la creme de noix

너와 처음으로 함께했던 요리
살몬 크루테
Saumon en croute

요리도 인생도 순서가 있어
폼 도핀
Pommes dauphines

기본을 꼭 지켜야 할 때도 있는 법
진한 말차 파운드케이크
Gateau au the matcha

오늘도 유리병에 행복을 채워 놓을게
우리 집의 아메리칸 쿠키
Cookies moelleux Americains

후기를 대신하며

저자소개

츠지 히토나리 (지은이)    자세히
소설가. 1989년 《피아니시모 피아니시모》로 제13회 스바루 문학상, 1997년 《해협의 빛》으로 제116회 아쿠타가와상을 수상했다. 또한 1999년 《백불》 프랑스어판으로 프랑스의 대표적 문학상인 페미나상 외국소설상을 일본인으로서 유일하게 수상했다. 이외에도 《냉정과 열정 사이 Blu》, 《사랑 후에 오는 것들》(공저), 《우안 1, 2》, 《안녕, 방랑이여》, 《사랑을 주세요》, 《츠지 히토나리의 편지》, 《언젠가 함께 파리에 가자》, 《황무지에서 사랑하다》(공저), 《아카시아》 외 다수의 저서가 있다. 2022년 현재 파리에서 아들과 둘이 살고 있다.
펼치기
권남희 (옮긴이)    자세히
일본 문학 전문 번역가이자 에세이스트. 지은 책으로 《번역에 살고 죽고》, 《귀찮지만 행복해 볼까》, 《혼자여서 좋은 직업》, 《어느 날 마음속에 나무를 심었다》가 있으며, 옮긴 책으로 《달팽이 식당》, 《카모메 식당》, 《시드니!》, 《애도하는 사람》, 《빵가게 재습격》, 《반딧불이》, 《샐러드를 좋아하는 사자》, 《저녁 무렵에 면도하기》, 《영원한 외출》, 《종이달》, 《배를 엮다》, 《누구》, 《후와 후와》, 《츠바키 문구점》, 《반짝반짝 공화국》, 《라이온의 간식》, 《숙명》, 《무라카미 T》 외에 300여 권이 있다.
펼치기

책속에서



네게 요리를 가르치고 싶은 건 인생에 도피처 하나쯤은 만들어 주고 싶어서야.
힘들 땐 언제든 이곳으로 도망쳐 오렴. 있잖아, 주방은 절대 배신하지 않아.


나는 그렇게 매일 그 창으로 하늘을 올려다보면서 쌀을 씻었어. 부옇고 차가운 물속에 손을 넣고 쌀을 박박 씻으면서 ‘지지 않을 거야.’ 하고 나 스스로를 세뇌시켰지. (…)
아무리 추운 겨울의 캄캄한 아침에도 그렇게 작은 창으로 어두운 하늘을 올려다보며 쌀을 씻었단다. 그게 산다는 거야.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서점(www.aladin.co.kr)
최근 본 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