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x
바코드검색
BOOKPRICE.co.kr
책, 도서 가격비교 사이트

검색가능 서점


도서목록 제공


송나라에 간 고양이

송나라에 간 고양이

(고양이 배우들이 재현한 송나라 문화사 이야기)

과지라 (지은이), 허유영 (옮긴이)
  |  
모모
2020-11-27
  |  
22,000원

일반도서

검색중
서점 할인가 할인률 배송비 혜택/추가 실질최저가 구매하기
알라딘 19,800원 -10% 0원 1,100원 18,700원 >

중고도서

검색중

e-book

검색완료
등록된 e-book이 없습니다.

책 정보

제목 : 송나라에 간 고양이 (고양이 배우들이 재현한 송나라 문화사 이야기)
분류 : 국내도서 > 예술/대중문화 > 미술 > 화집
ISBN : 9791191043044
쪽수 : 208쪽

책 소개

과지라의 고양이들이 송나라에 떴다. 오늘날 중국에서 ‘천하제일의 고양이 화가’라 불리는 과지라의 중국 문화사 일러스트북이다. <송나라에 간 고양이>는 ‘송나라의 역사 이야기’와 ‘고양이를 의인화한 그림’이 어우러져 읽는 재미와 보는 즐거움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책이다.

더 꼼꼼한 고증과 더 운치로운 그림으로
3년 만에 돌아온 과지라의 역사 고양이


《송나라에 간 고양이》는 2017년 출간한 《당나라에 간 고양이》를 잇는 과지라의 두 번째 역사 고양이 일러스트북이다. 《당나라에 간 고양이》는 출간 당시 “고양이 그림에 홀려서 구매했는데 내용까지 흥미로운 소장용 책”이라는 독자들의 리뷰가 속속 달리는 등 큰 호응을 받았다. 이번에 출간된 《송나라에 간 고양이》는 3년 동안 준비한 만큼 다음과 같이 완성도를 높이고 새로움도 더했다.
먼저, 역사적 고증을 철저히 거쳤다. 중국 옛 도시의 역사와 문화를 기록한 맹원로(孟元老)의 책 《동경몽화록(東京夢華錄)》과 장택단(張擇端)의 풍속화 〈청명상하도(淸明上河圖)〉를 기본으로 30여 권의 고서를 참조하며 송나라의 모습을 꼼꼼히 살피고 특징을 잡아냈다. 그다음으로 그림의 표현 기법 면에서 입체적 구도로 장면의 생동감을 높이고 수묵화에 가까운 채색 표현으로 한층 운치를 더했다. 마지막으로 과지라 감독과 고양이 배우들의 촬영 현장을 ‘메이킹 컷’으로 곁들여 고양이 배우들의 역사 시대극이라는 위트 넘치는 콘셉트에 독자들이 빠져들게끔 했다.
작가의 이러한 노력으로 《송나라에 간 고양이》는 독자에게 재미와 정보를 모두 제공하는 책으로 완성됐다.

“송나라 저잣거리의 찻집들은 가게마다 특별한 테마가 있었다네.”
상상 초월 예측 불가의 송나라로 빠져든다


옛사람들의 생활상을 속속들이 들여다보는 일은 예상을 뛰어넘을 만큼 새롭고 놀랍다. 《송나라에 간 고양이》는 우리나라가 후삼국 시대에서 고려 시대로 이행하던 무렵 중국 송나라의 모습을 고양이들과 충실히 재현한다.
송나라 번화가에 즐비하던 찻집은 비즈니스 장소이자 이야기꾼의 공연장이며 유흥업소이기도 했다. 심지어 자칫 잘못 들어갔다가는 목숨이 위험할 만큼 수상한 곳이었다. 또 송나라 때 매우 인기 있던 운동경기는 씨름이었는데 남자 뿐만 아니라 여자 씨름도 성행한 것이 특징이다. 민간에서는 예술이 널리 퍼졌고 일례로 시인 유영이 지은 노래는 대중의 사랑을 듬뿍 받아서 송나라 가수들은 황제보다도 신선보다도 유영을 만나고 싶어 했으며, 우물이 있는 곳이면 어디든 유영의 노래가 들렸다는 기록도 있다. 또 송 시대에는 심리와 판결이 분리된 사법 체계와 과학을 기반으로 한 법의학 지식이 발달하기도 했다. 이러한 송나라만의 특징을 간추려 엮은 《송나라에 간 고양이》에서는 옛사람들의 생활상에 대한 아기자기하면서도 오늘날과 사뭇 다른 이야기들을 만날 수 있다.

고양이 배우들이 송나라를 활보하는
진귀한 일러스트북


《송나라에 간 고양이》의 또 다른 재미는 송나라를 복원한 사실감 높은 그림 안에서 활보하는 고양이들을 보는 일이다.
옷에 수놓인 문양이며 장신구의 재료와 형태까지 정밀하게 복원한 송나라 황실 복식을 입은 황제 고양이와 황후 고양이는 엄숙하고 품위 있는 모습이다. 마을을 돌아다니는 행상꾼 고양이, 상품을 구경하는 아기 고양이와 엄마 고양이, 야시장과 저잣거리에서 먹고 마시는 고양이들의 모습은 일상적이며 활기차다. 한 해 농사의 성패에 가족의 생계가 달린 양잠농 고양이의 표정에는 서민의 애환이 고스란히 담겨 있으며, 다도와 꽃꽂이를 즐기는 문인 고양이의 몸짓은 차분하고 우아하다.
작가 과지라는 그 자체로도 귀엽고 사랑스러운 고양이를 마치 송나라 시대에 존재하는 인물인 양 사실감 있게 표현함으로써 고양이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반드시 소장하고픈 독창적인 일러스트북을 완성했다.

목차

서문

1. 송나라의 민간 풍속
북소리와 함께 오는 손님
어디가 아파서 오셨소?
결혼하려면 얼마가 필요하오?
선생에게는 먹거리를, 아이에게는 글을
소를 잡으면 목숨이 날아가네
이토록 현명한 마을 어른
발을 구르며 노래를 부르네
한 잔, 또 한 잔
누에와 함께 숨은 사람들

2. 송나라의 저잣거리
찻집엔 특별한 것이 있소
절에서 사고파는 진귀한 것
인형극의 전성시대
멀리멀리 공을 차게
호수 위의 배 싸움
이야기를 들려드리오
여자들이 씨름을 한다네
정해진 극본 없는 인생처럼
손을 공손히 모으는 인사
하녀의 요리 솜씨
야시장 등불은 여전히 반짝이겠지

3. 송나라의 계절 풍속
옛것을 쓰고 그리다
봄이 먼 산까지 들어 사방이 푸르구나
가면을 쓰고 제사 지내는 날
연꽃 향기로 더위를 잊네
큰 물결 위에서 깃발을 높이높이
가을 산 붉은 나무
달구경하며 먹고 마시네
추위가 아홉 번 지나면 봄이 올 테니
돌잡이에 무얼 놓을까?

4. 송나라의 제도와 무역
강물은 흘러 흘러
이국 사람들이 모인다네
쉿, 밀수를 한다오
너도나도 책을 읽어보세
시험은 삼세번
죄인은 들라
현장검증 하러 가세
빼어나게 아름다운 생활용품
거참 말이 말 같지 않구려
비늘 천 개로 지은 갑옷

5. 송나라의 예술과 취미
황제보다 만나고픈 예인
정원에 모여 시를 읊네
네 가지 우아한 취미
예술은 어디에나 있다오
아내가 제일 무서워
사윗감 고르기
파초 그늘 아래서 여가를 즐기네
설탕으로 만든 사자

6. 송나라의 황실 이야기
황제의 출타요!
황제와 황후의 눈부신 의복
황제가 씨름 구경을 나왔다는데
꽃모자를 쓴 남자들
비단 위에 내려앉은 두 마리 학
부채에 쓴 글자 날아갈 듯하네
봄꽃 가을 달 그리워
한세상이 끝나네

저자소개

과지라    저자정보
천하제일의 화묘가라 불리는 만화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 오랫동안 고양이 시장에 잠복해 고양이들을 관찰하며 묘국의 역사를 그림으로 그렸다. 중국미술대학을 졸업했으며, 대표작으로 <당나라에 간 고양이>, <과지라> 시리즈와 <화묘(话猫)>가 있다. 현재 천하제일의 화묘가(畫猫家)라고 불리며, 고양이 둘을 섬기고 있는 집사다. <송나라에 간 고양이>는 <화묘> 시리즈의 새로운 작품으로 나른한 고양이들과 풍류를 즐겼던 송나라의 생활상이 절묘하게 어울려 독자의 흥미를 돋운다.

허유영    저자정보
한국외국어대 중국어과와 같은 대학 통번역대학원 한중과를 졸업했으며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또 고양이>, <고양이의 하루>, <내 이름은 도도>, <적의 벚꽃>, <삼체 2 : 암흑의 숲>, <삼체 3 : 사신의 영생>, <팡쓰치의 첫사랑 낙원> 등이 있다.

책속에서

찻집은 주요 고객층에 따라 다양한 형태가 있었다. ‘인정다사(人情茶肆)’는 음악을 감상하거나 공연을 즐기러 오는 손님들이 많은 곳이었고, ‘시두(市頭)’는 다양한 업종의 상인들이 모여 교류하고 거래하는 곳이었다. 거래가 성사되지 않더라도 차를 함께 마시는 벗이 되어 서로 얼굴 붉히지 않으니 분위기가 화기애애했다. ‘화다방(花茶房)’은 이름만 찻집이었지 사실은 기생이 있는 유흥 업소였기 때문에 호색한들이 애용했다. 당시 임안(臨安)에 ‘왕(王)씨 엄마 찻집’이라는 곳이 있었는데, 이곳의 설화꾼이 들려주는 ‘서산일굴귀(西山一窟鬼)’에 대한 이야기가 손님들에 게 큰 인기를 끌어 ‘일굴귀 찻집’이라 불리기도 했다.
- <찻집엔 특별한 것이 있소>


송나라 씨름의 가장 큰 특징은 여자 씨름이었다. 여좌(女矬) 또는 시박 (撲撲)이라고도 불린 여자 씨름은 남자들의 씨름 경기가 열리기 전 분위기를 띄우는 식전 행사로 열렸다. 여자 씨름으로 구경꾼이 모여들고 열기가 점점 오르면 정식으로 남자 씨름 경기가 시작되고 여자들은 퇴장 했다. 남자 씨름과 마찬가지로 여자 씨름도 선수들이 목과 어깨, 등을 드러낸 채 경기를 했다. 당시에는 이 정도 노출도 파격이었기 때문에 여자 씨름을 ‘벌거벗은 여자들의 공연’이라는 뜻으로 ‘부인나희(婦人裸戱)’라 불렀다.
- <여자들이 씨름을 한다네>


소동파, 〈우구(牛口)에서 달을 보며〉
문득 병신년을 회상하니
도성에 큰비 퍼붓던 일이 생각나네.
한밤중에 채하(蔡河)의 제방이 터지고
도성 남쪽에 사납게 물이 차올랐지.
수레와 말이 다시 보이지 않고
뗏목꾼만 쉴 새 없이 다녔네.
어느덧 가을이 되어 날이 갰건만
아홉 갈래 도성 길에는 물이 넘쳤네.
용진(龍津)에서 야시장을 바라보면
여전히 등불이 환하게 밝혀져 있었지.
- <야시장 등불은 여전히 반짝이겠지>


연관도서

도서 정보제공 : 알라딘
최근 본 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