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x
바코드검색
BOOKPRICE.co.kr
책, 도서 가격비교 사이트
바코드검색

인기 검색어

실시간 검색어

검색가능 서점

도서목록 제공

음악이 멈춘 순간 진짜 음악이 시작된다

음악이 멈춘 순간 진짜 음악이 시작된다

(플라톤부터 BTS까지, 음악 이면에 담긴 철학 세계)

오희숙 (지은이)
  |  
21세기북스
2021-09-15
  |  
17,000원

일반도서

검색중
서점 할인가 할인률 배송비 혜택/추가 실질최저가 구매하기
알라딘 15,300원 -10% 0원 850원 14,450원 >
yes24 로딩중
교보문고 로딩중
북채널 로딩중
강컴 로딩중
영풍문고 로딩중
인터파크 로딩중
11st 로딩중
G마켓 로딩중

중고도서

검색중

e-book

검색완료
등록된 e-book이 없습니다.

책 정보

· 제목 : 음악이 멈춘 순간 진짜 음악이 시작된다 (플라톤부터 BTS까지, 음악 이면에 담긴 철학 세계)
· 분류 : 국내도서 > 인문학 > 철학 일반 > 교양 철학
· ISBN : 9788950997496
· 쪽수 : 316쪽

책 소개

서가명강 명강 19권. “음악가가 되면 될수록 더욱 철학자가 된다”고 주장한 니체를 포함해 플라톤, 쇼펜하우어, 아도르노 등 음악 이면에 담긴 철학 세계가 클래식과 대중음악을 넘나들며 아름운 선율과 함께 펼쳐진다.

목차

이 책을 읽기 전에 학문의 분류
주요 키워드
들어가는 글 음악, 사유의 날개를 달다

1부 음악은 어디에나 있다
음악은 들을 수 없는 것을 듣게 한다_ 드뷔시의 <달빛>과 모방미학
음악은 어떻게 우리의 감정을 사로잡는가 - 비탈리의 <샤콘느 g단조>와 감정미학
음악의 시간은 다르게 흐른다 - 모차르트의 <피가로의 결혼>과 음악적 시간성
음악, 말보다 더 유창한 - 슈베르트의 <송어>와 음악적 언어성
음악은 천재의 산물인가? - 파가니니의 <라 캄파넬라>와 천재미학

2부 음악에는 철학이 있다
음악이 세계의 본질을 말할 수 있을까? - 말러의 <교향곡 제3번>과 쇼펜하우어의 음악철학
삶을 긍정하려면 음악이 필요하다 - 슈트라우스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와 니체의 음악철학
음악은 진리를 드러내는 예술인가? - 쇤베르크의 <달에 홀린 피에로>와 아도르노의 음악철학

3부 음악은 결국 사회를 품는다
음악과 사회, 그 다이나믹한 관계 - BTS의 <봄날>과 리얼리즘 미학
음악의 진보는 어디로 향하는가? - 크라이들러의 <간접광고>와 현대음악의 미학
음악은 수학과 어떤 관계가 있을까? - AI 작곡가 이봄의 <그리운 건 모두 과거에 있다>와 음악의 수학적 성격
글로벌 시대의 크로스오버는 어떻게 나타나는가? - 이날치의 <범 내려온다>와 상호문화성 미학

나가는 글 음악은 언제나 나에게 말을 건넨다

저자소개

오희숙 (지은이)    자세히
‘아름다운 선율과 화음 속에서 철학을 사유하는 음악학자’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작곡과(이론전공) 교수로 재직 중이다. 이화여대 피아노과를 졸업하고, 독일 프라이부르크 대학교에서 음악학 석사 및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사)음악미학연구회 대표로 활동하면서, 음악미학과 현대음악을 분야를 중심으로 연구하고 있다. 현대음악의 아름다움과 의미를 미학적으로 탐구하는 작업에 큰 관심을 가지면서, 쇤베르크와 힌데미트, 슈톡하우젠 등 서양의 20세기 음악을 집중적으로 연구하였고, 이후 그 범위를 아시아와 한국으로 넓혀서 글로벌시대의 동아시아 음악과한국의 현대음악에 대한 연구와 비평 작업을 하고 있다. 최근에는 첨단 테크놀로지가 결합된 디지털 현대음악과 AI 음악을 연구하면서 포스트휴머니즘 미학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상호문화성으로 보는 한국의 현대음악』, 『작곡으로 보는 한국현대음악사』, 『음악과 천재』, 『음악 속의 철학』, 『철학 속의 음악』, 『쇤베르크의 달에 홀린 피에로』, 『20세기 음악 1, 2』 등이 있다. 공저로는 『중국 현대 오페라의 문화적 정체성』, 『문화적 텍스트로서의 한국과 일본의 현대 오페라』, 『작품으로 보는 음악미학』, 『피아노문헌 연구 1, 2』,『두길 서양음악사』, 『아도르노 달하우스 크나이프 다누저』등이 있으며, 편서로는 『베토벤의 위대한 유산』, 『그래도 우리는 이제 말해야 하지 않는가』, 『한국을 노래하는 세계의 작곡가 정태봉 연구』, 『오페라 속의 미학 1, 2』, 『음악 말보다 더 유창한』, 『한국창작음악비평 1, 2, 3』 등이 있다.
펼치기

책속에서



“음악이 정신을 자유롭게 한다는 것을 사람들이 알까요? 사유에 날개를 달아준다는 것을?”이라 질문하면서 “음악가가 되면 될수록 더욱 철학자가 된다”고 주장한 니체는 나의 멘토가 되었고, “음악이 가장 내면적이고 가장 사적인 것으로 받아들여지는 순간에도 어김없이 작동하게 되는 공적 맥락”에 대해 이야기하며 음악의 사회성을 역설한 사이드는 냉철한 의식의 필요성을 역설해 주었다. “과거도 미래도 없이 하나의 현재에서 다음의 현재로 떨어져가는 존재하는 것들의 뒤에, 나날이 해체되고 벗겨지고 죽음을 향해서 미끄러져 가는 그 소리들 뒤에, 멜로디는 사정없는 증인처럼 젊고 힘차게 그대로 남아있는 것”이라며 음악적 시간성의 정수를 보여준 사르트르, “베토벤의 소나타 30번은.,, 약간 두근대며 듣다 보면 끝머리의 화려한 종지부 없이 끝나는 줄 모르게 끝나는 곡”이라 하면서 “그렇게 살다 가고 싶다”고 고백한 시인 황동규 등 음악 만큼, 아니 어쩌면 그 이상의 아름다운 언어로 음악을 풀어주었던 많은 선대의 글들은 나의 사고의 자양분이 되었다. 이러한 과정에서 음악에 대한 생각들을 부족하지만 글로 써보고 수업을 하였다. 이 책은 그간의 작업들을 모은 결과물이다.
【들어가는 글 | 음악, 사유의 날개를 달다】


루소에 따르면, 음악은 자연에서 들을 수 없는 것, 예를 들어 무기력함, 침묵, 고요 등을 듣게 하는 놀라운 일을 완벽하게 해낸다. 음악은 음들의 운동을 통해서 고요함을 모방할 수 있는데, 이는 음악이 고요함이라는 대상 자체를 모방하지 않고 그것을 관찰하는 사람에게 미치는 영향을 모방하기 때문이다. “모든 자연이 잠들어 있다 할지라도, 그것을 관찰하는 사람은 자지 않는다(Que toute la Mautre soitendormie, celuo qui la contemple ne dort pas).” 즉 음악은 관찰자에게 미치는 영향을 재현하기 때문에, 소리를 내면서 고요함을 모방할 수 있다고 본 것이다. 이러한 측면에서 루소는 음악이 회화를 능가한다고 생각했다. 왜냐하면 회화는 볼 수 없는 것을 볼 수 있게 할 수 없지만, 음악은 들을 수 없는 것을 들을 수 있게 할 수 있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1부 | 음악은 어디에나 있다】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서점(www.aladin.co.kr)
최근 본 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