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x
바코드검색
BOOKPRICE.co.kr
책, 도서 가격비교 사이트
바코드검색

인기 검색어

실시간 검색어

검색가능 서점

도서목록 제공

그 도서관은 감동이었어

그 도서관은 감동이었어

(일상에서 만난 예술 같은 유럽의 도서관 이야기)

신경미 (지은이)
  |  
카모마일북스
2021-09-30
  |  
20,000원

일반도서

검색중
서점 할인가 할인률 배송비 혜택/추가 실질최저가 구매하기
알라딘 19,000원 -5% 0원 1,000원 18,000원 >
yes24 로딩중
교보문고 로딩중
북채널 로딩중
강컴 로딩중
영풍문고 로딩중
인터파크 로딩중
11st 로딩중
G마켓 로딩중

중고도서

검색중

e-book

검색완료
등록된 e-book이 없습니다.

책 정보

· 제목 : 그 도서관은 감동이었어 (일상에서 만난 예술 같은 유럽의 도서관 이야기)
· 분류 : 국내도서 > 인문학 > 서지/출판 > 서지/문헌/도서관
· ISBN : 9788998204907
· 쪽수 : 412쪽

책 소개

유럽의 도서관 이야기를 담았다. 네덜란드에서 이방인으로 살았던 저자가 잠시 머물기만 해도 황홀했던 아름다운 유럽 도서관의 철학, 문화, 삶의 태도, 가치관을 들려준다.
일상에서 만난 예술 같은
유럽의 도서관 이야기

신경미 저자는 전작 《시간을 파는 서점》에서 독자의 시선으로 유럽의 서점문화를 촘촘히 들여다보며 서점이 사라지고 있는 시대에, 각 나라에서 문화적 시간을 지켜 온 서점들은 어떻게 시민들의 자부심이 되었는지를 보여줌으로써 많은 독자들에게 공감을 얻었다.
《시간을 파는 서점》 이후 3년 만에 나온 신경미 저자의 두 번째 책, 《그 도서관은 감동이었어》는 유럽의 도서관 이야기를 담았다. 네덜란드에서 이방인으로 살았던 저자가 잠시 머물기만 해도 황홀했던 아름다운 유럽 도서관의 철학, 문화, 삶의 태도, 가치관을 들려준다. 저자는 일상 속에서 도서관에서 경험한 각종 전시나 문화공연을 관람하거나 참여하고 독서교육 프로그램을 기웃거리고 강연을 들으면서 도서관의 가장 중요한 본질에 대해서 생각하게 됐다. 교육적·문화적·사회적 인프라인 도서관 문화를 마음껏 누릴 수 있는 것은 특권이 아니라 일상이었다는 사실을 깨닫고 유럽의 다양한 도서관을 다니며 각 도서관이 보여주는 아름다움을 소개한다.

도서관은 시대를 보여주는 문화적 거울

도서관은 가장 강력한 사회적 인프라이다. 그러기에 유럽인들은 도서관을 그냥 짓지 않는다. 보여주기식의 랜드마크가 아니라, 공무원이나 정치인의 업적을 만들어내기 위함이 아니라, 오늘을 살아가는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을 아름답게 만들어내는 모두를 위한 행복한 공간을 짓는다.
신경미 저자는 유럽의 도서관을 경험하면서 단지 도서관의 시스템이나 건축미에만 반하지 않는다. 그 속에 담긴 그들의 철학, 문화, 삶의 태도, 가치관에 진정으로 감동을 받는다. 타인의 삶에 반응하고 공감할 수 있는 여유를 도서관이라는 공간에서도 가질 수 있다는 것에 진심으로 부러워한다. 책을 읽고 생각하는 지적 유희가 이루어지는 정적인 장소에서 온몸으로 표현하고 감지하고 표출할 수 있는 감각적이고 동적인 공간을 겸하는 장소로 만든 그들의 독창적인 시도에 감탄했다.
신경미 저자는 그 도시의 문화와 시대정신을 가장 신속하고도 정확하게 보여주는 문화적 거울의 요체는 바로 도서관이라고 강조한다.

《그 도서관은 감동이었어》 1부에서는 무너진 혹은 사라지고 망가진 건물에서 어떻게 새 생명이 움트는지를 보여주는 재생 건축물로서의 도서관을 탐색한다. 미스매치(mismatch)의 비상한 효과를 알고 있는 그들의 낯선 익숙함과 익숙한 낯섦을 어떻게 건축으로 기묘하게 표현하는지 함께 느낄 수 있을 것이다.
2부에서는 공간의 위대한 힘과 기능을 경험할 수 있는 도서관을 여행하면서 적절한 삶의 질문을 던져볼 수 있다. 행복한 공간은 어디인가? 공간 디자인의 목적은 무엇인가? 도서관을 두리번두리번 거닐다 보면 누가 그 공간의 주인인가라는 기본 질문을 던지게 된다. 동시에 일상에서 심미안을 가지고 살아가는 비법을 터득할 수 있는 배움터로서의 아름다운 도서관을 만나 볼 수 있다.
3부에서는 뉴욕대학교 사회학자 에릭 클라이넨버그(Eric Klinenberg)가 역설한 불평등과 고립을 넘어서는 연결망의 힘이 구체적으로 도서관에 어떻게 적용되었는지 엿볼 수 있다. 그는 민주사회의 미래는 공동이 모이는 장소, 즉 필수적인 인간관계가 형성되는 장소를 바탕으로 세워진다고 보았다. 사람들이 즐거움을 누리기 위해 찾아간 도서관에서 집단 간의 경계가 확장되며, 직접 서로 얼굴을 마주하며 꾸준히 만나고 교류할 때 공동체성이 회복되고 유대관계가 형성된다는 사실을 엿볼 수 있다.
부록에서는 유럽에서 갈만한 책 여행지를 소개한다. 동화 속 한 장면이 펼쳐지는 마을 동화가도, 딕 부르너를 추모하는 ‘미피박물관’, 찰스 디킨스의 소설 속 인물들로 분장하여 축제를 벌이는 ‘데이븐떠의 디킨스 축제’, 안톤 픽의 수체화를 그대로 옮겨놓은 ‘에프텔링 동화의 숲’ 등 역사와 현실의 의미를 섞어 새롭게 스토리텔링하여 특색을 강화했다. 이러한 유럽에 크고 작은 마을에서 펼쳐지는 책문화 여행지를 통해 문화와 역사의 힘이 얼마나 대단한지 깨닫게 될 것이다.

도서관은 과거를 통해 현재를 만나고
미래를 그려볼 수 있는 곳이어야 한다

《그 도서관은 감동이었어》는 도서관에 대한 단순한 소개가 아니다. ‘도서관’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지역사회를 재생시킨 사례들을 소개하고, 도서관 이용자들을 배려한 건축 디자인, 도서관 이용자뿐만 아니라 모든 시민들의 삶을 아우를 수 있는 다양한 공공복지시스템, 도서관 이용자들이 책을 대하는 철학 등 그들의 문화를 소개한다.
유럽의 도서관은 ‘복합 문화공간’이기도 하고, 남녀노소 모두 모이는 사랑방이기도 하고, 아무런 부담 없이 내 집처럼 드나드는 ‘도시의 거실’이며, 무한한 배움과 즐길 거리가 넘치는 화수분이다. 우리는 이 책을 통해 ‘도서관은 어떤 공간이어야 하는가’를 자연스럽게 되묻게 될 것이다.

목차

프롤로그: 도서관에서 꿈꾸는 아름다운 일상 예술로의 초대 004
P a r t 1
폐허 위에서 꽃을 피운 도서관
고즈넉한 마을에 화려한 명소가 된 북마운틴 도서관 019
2018년 세계 최고 공공도서관으로 선정된 스쿨7 도서관 027
초콜렛공장의 지적인 변신! 하우다 공공도서관 050
문화유산 가득한 옛도시에서 최신 시스템을 적용한 뷔르츠부르크 시립도서관 070
용광로를 도서관으로 변화시킨 DOK 중앙도서관 087
감옥이 도서관으로, 깊은 사색을 이끄는 레이우아르던 도서관 106
P a r t 2
일상을 예술처럼 살게 하는 도서관
텅 빈 공간 속에 창의성을 심어 놓은 에임란트 도서관 137
복합문화공간의 효시 로테르담 도서관 158
호텔보다 더 호텔 같은 알메러 신 공공도서관 184
공공예술로서의 슈투트가르트 시립도서관 199
지식백화점이라는 새로운 공간을 만들어낸 렐리스타트 도서관 223
건축의 힘을 믿으세요! 오스카 니마이어 도서관이 속삭이다 239
P a r t 3
누구나 들어오면 행복해지는 도서관
어린이들의 꿈을 이루어준 헤이르휘호바르트 도서관 263
# 어린이들이 행복한 도서관 282
(파리 비블리오 루도데크 어린이 도서관·쾰른 시립도서관·호른 시립도서관)
엄마들이 행복한 코다 도서관 300
여행자들까지도 행복한 퐁피두센터 도서관 314
친환경주의자들이 아끼는 스키담 도서관 321

모두가 좋아하는 책 여행지
동화가도 343
미피박물관 366
디킨스 축제 383
에프텔링 동화의 숲 394

참고한 자료들 408

저자소개

신경미 (지은이)    자세히
현재 딸 넷을 둔 엄마이며, 밀알학교 교사로 일하고 있다. 이화여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특수교육을 전공했다. 어릴 적부터 친척 집에 놀러 가면 그 집의 서재나 책꽂이부터 찾았다. 그곳에 있는 책을 다 읽고 나서야 친구들과 함께 시간을 보냈다. 10년 전 남편의 유학을 따라 세 명의 딸과 네덜란드로 날아갔다. 네덜란드에서 전업주부로 살면서 넷째 딸을 낳았다. 딸들에게 유산으로 남겨 줄 대단한 것이 없어서 추억을 남겨주고자 온라인에 글을 쓰기 시작하였고 브런치 작가로까지 활동을 넓혔다. 본래 글을 쓴 목적은 육아의 고됨과 주부 우울증을 극복하고 스스로의 인생을 살고자하는 몸부림에서 비롯된 것이었다. 암스테르담 한글학교에서 수년간 한글을 가르쳤다. 수업이 끝나면 거의 매번 도서관과 서점에 갔고 그때 함께 나눈 대화와 시간은 아름다운 서사가 되었다. 네 명의 딸과 함께 성장하는 엄마로 살아가는 것이 인생에서 값지고 행복한 즐거움이다. 저서로는 《시간을 파는 서점》이 있으며, 《그 도서관은 감동이었어》 후속작을 준비하고 있다.
펼치기
신경미의 다른 책 >

책속에서



“도서관은 가장 강력한 사회적 인프라입니다. 그들은 도서관을 그냥 짓지 않았습니다. 하나의 랜드마크를 만들기 위해서가 아니라, 업적을 만들어 내기 위함이 아니라 오늘을 살아가는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을 아름답게 만들어 내는 행복한 공간을 짓는 것이었습니다. ” (도서관에서 꿈꾸는 아름다운 일상 예술로의 초대)


“낡아서 폐교할 운명에 처했던 학교에 대한 편안함과 매력을 불러낸 동인은 무엇이었을까? 학교와 도서관이 품은 고유한 정체성은 도시 속에서 어떤 역사적 바람을 일으키려고 했던 것일까? 어떤 노래가, 어떤 향기가, 어떤 이야기가, 과거를 부활시키는 매개가 되었을까? 아스라이 사라질 추억을 소환해낸 초혼 같은 이 건물은 결국 세계 최고의 공공도서관이라는 이름표를 달고 역사 속에 재등장하기에 이른 것이다.” (폐허 위에서 꽃을 피운 도서관)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서점(www.aladin.co.kr)
최근 본 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