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x
바코드검색
BOOKPRICE.co.kr
책, 도서 가격비교 사이트
바코드검색

인기 검색어

실시간 검색어

검색가능 서점

도서목록 제공

크리스마스 타일

크리스마스 타일

김금희 (지은이)
  |  
창비
2022-11-25
  |  
15,000원

일반도서

검색중
서점 할인가 할인률 배송비 혜택/추가 실질최저가 구매하기
알라딘 13,500원 -10% 0원 750원 12,750원 >
yes24 로딩중
교보문고 로딩중
영풍문고 로딩중
인터파크 로딩중
11st 로딩중
G마켓 로딩중
쿠팡 로딩중
쿠팡로켓 로딩중
검색 결과 내에 다른 책이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중고도서

검색중
로딩중

e-Book

검색중
서점 정가 할인가 마일리지 실질최저가 구매하기
aladin 12,000원 -10% 600원 10,200원 >

책 이미지

크리스마스 타일

책 정보

· 제목 : 크리스마스 타일 
· 분류 : 국내도서 > 소설/시/희곡 > 한국소설 > 2000년대 이후 한국소설
· ISBN : 9788936438890
· 쪽수 : 312쪽

책 소개

수많은 독자에게 사랑받는 작가 김금희가 데뷔 13년 만에 첫번째 연작소설을 선보인다. 크리스마스를 배경으로, 먹고 사랑하고 이별하고 노동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일곱편의 소설 속에 담아냈다.
열심히 사랑하고 이별한 모든 이들을 위한 소설
마음을 환하게 밝히는 작가 김금희의 크리스마스 선물 같은 이야기

수많은 독자에게 사랑받는 작가 김금희가 데뷔 13년 만에 첫번째 연작소설을 선보인다. 크리스마스를 배경으로 한 명랑하고 아름다운 이야기를 반짝이는 일곱편의 소설 속에 담아냈다. 조금씩 연결되어 있는 인물들의 각기 다른 크리스마스 이야기를 담은 이 연작소설에는 쿠바에서 보낸 크리스마스에 작은 기적을 만난 방송작가 은하, 사랑에 대해 함께 이야기한 밤들이 모두 특별했음을 깨닫는 영화학도 한가을, 아홉살의 크리스마스에 처음 만난 남자애와 스무살까지 이어온 인연을 떠올리는 진희, 오랜 세월 함께한 반려견을 잃고 그 상실을 치유하고자 오래된 인연들을 다시 찾은 세미, 맛집 사진만 보고 상호를 맞힌다는 인플루언서 현우와 그를 촬영하는 방송국의 피디 지민 등 다채로운 인물들이 그려내는 따스한 크리스마스 풍경으로 가득하다. 서로의 아픔을 감싸는 다정한 목소리와 따뜻한 유머로 위로를 주는 김금희 작가의 이야기는 또 한번 우리에게 묵직한 감동을 선사한다.
창비 온라인플랫폼 ‘스위치’에서 일부를 연재할 당시 이 작품들을 읽으며 위안을 받았다는 독자들에게 일일이 답글을 달며 소통했던 김금희 작가는 이번 책에 또한 독자에게 전하는 특별한 메시지를 담았다. 작가의 친필이 인쇄된 크리스마스카드를 초판에 한하여 만나볼 수 있는 『크리스마스 타일』은 크리스마스에 내리는 눈처럼 기적 같은 풍경을 선사하며 독자들에게 최고의 크리스마스 선물이 되어줄 것이다.

모두가 모두의 행복을 비는 박애주의의 날,
그때만 잠시 전할 수 있는 서로의 진심


SNS에서 ‘맛집 알파고’로 유명한 옛 연인 현우를 인터뷰하기 위해 동료들과 함께 부산을 찾은 피디 지민의 이야기를 담은 「크리스마스에는」은 한바탕 소동 같은 하루 동안의 취재를 통해 비로소 지민이 자신의 과거와 화해하는 과정을 따스하고도 산뜻하게 보여준 작품이다. 작가는 몇년 전 부산에서 이 작품을 구상할 당시 이 인물들을 데려다 연작소설을 써보겠다는 결심을 했고, 그 결심은 방송작가 소봄을 중심인물로 한 「첫눈으로」로 이어질 수 있었다. 주제에 따라 세개의 장으로 작품들을 분류한 이 책은, 현우와 지민의 이별 원인이 되었던 옥주 언니의 중국 유학 시절 이야기를 담은 「월계동(月溪洞) 옥주」, 소봄의 남동생 한가을의 짝사랑이 실패한 뒤 새로운 사랑이 싹트는 과정을 영화처럼 그려낸 「데이, 이브닝, 나이트」, 방송국에서 소봄과 함께 일하는 방송작가 은하가 암수술 뒤 일에 복귀하는 과정을 그가 다시 찾은 인생에 빗대어 보여주는 「은하의 밤」, 현우의 친구와 소개팅을 앞두고 어린 시절 애틋한 첫사랑을 떠올리는 진희의 크리스마스 밤을 그린 「하바나 눈사람 클럽」, 이십년 가까운 인생을 함께한 반려견을 잃고 그 상실을 견디고자 애쓰는 세미의 안간힘을 담은 「당신 개 좀 안아봐도 될까요」까지 다채로운 인물들의 알록달록한 이야기로 탄생했다. “모두가 모두의 행복을 비는 박애주의의 날”(「크리스마스에는」), 한해를 마무리하는 크리스마스에만 잠시 전할 수 있었던 어떤 마음들이 만들어낸 이 특별한 겨울 풍경은 이렇듯 느슨하게 연결된 각 인물들의 관계성을 발견하는 소소한 재미 또한 놓칠 수 없게 만든다.
“지금이라도 주변 풍경에 현미경을 갖다 대면 훔쳐볼 수 있을 것만 같은 이 이야기들”(김이나 추천사)은 연작으로서 ‘크리스마스’라는 콘셉트를 짜임새 있게 유지하면서 동시에 한편 한편이 모두 높은 완성도를 보여준다. 또한 섬세한 필치로 그려낸 생생한 인물 군상의 매력이 돋보이는 개성적인 면모는 계속 곱씹게 만드는 깊이 있는 문장에 녹아들어 김금희만이 보여줄 수 있는 이야기가 있다는 걸 다시금 증명해낸다.

타일처럼 이어 붙여 완성한 한폭의 세상


이 책을 추천한 배우 박정민은 “설렘과 그리움을 자각하며 삶을 살아내는 이들로 인해, 내게도 올겨울을 살아낼 자신이 생긴 모양”이라는 감상을 더해주었다. 한 사람이 한 사람을 만나 사랑을 하고 미워하고 상처받되 끝내는 서로의 건강과 안녕을 빌고 다정한 마음을 나눠주는 일. 그런 마음 하나하나를 타일처럼 이어 붙인다면 밤눈이 고요하게 쏟아지는 겨울의 풍경 같은 한폭의 세상이 완성될지 모른다. 그리고 그렇게 완성된 그림은 우리 곁에 포근한 눈송이처럼 내려앉을 것이다. “쌀가루 같은 흰 눈이 내려”(「당신 개 좀 안아봐도 될까요」) 세미 곁을 뒤따르듯이, “기적 같은 입김들이 세상을 덮던 밤의 첫눈 속으로”(「첫눈으로」) 소봄이 걸어 들어가듯이.
누구보다 사랑의 마음을 잘 아는 작가 김금희에게 다정한 이야기를 듣는 겨울밤, 우리의 일상을 채워나갈 수 있는 작은 조각들을 만나리라. 우리에게 크리스마스가 있는 이유는 어쩌면 지난 한해의 슬픔과 고독을 위로할 수 있는 그 마지막 조각 하나를 만나기 위해서일 것이다.

목차

1. 밤
은하의 밤
데이, 이브닝, 나이트
월계동(月溪洞) 옥주

2. 눈 파티
하바나 눈사람 클럽
첫눈으로

3. 하늘 높은 데서는
당신 개 좀 안아봐도 될까요
크리스마스에는

작가의 말

저자소개

김금희 (지은이)    자세히
2009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너의 도큐먼트」가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센티멘털도 하루 이틀』 『너무 한낮의 연애』 『오직 한 사람의 차지』 『우리는 페퍼로니에서 왔어』, 장편소설 『경애의 마음』 『복자에게』, 중편소설 『나의 사랑, 매기』, 짧은 소설 『나는 그것에 대해 아주 오랫동안 생각해』, 산문집 『사랑 밖의 모든 말들』 등이 있다. 신동엽문학상, 젊은작가상 대상, 현대문학상, 우현예술상, 김승옥문학상 대상,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등을 수상했다.
펼치기

책속에서



"아니죠, 당연하지. 인간이 그걸 뭣하러 다 기억했다 맞혀요? 인간이 하늘한테 받은 몇 안 되는 선물이 망각인데, 그 능력이 얼마나 중요한데. 그 덕분에 지나고 나면 어쨌든 견딜 만해지잖아요, 얼마나 다행이야."


삼년 전 은하가 차디찬 회복실에서 깨어나 한 결심은 이런 것이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서점(www.aladin.co.kr)
최근 본 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