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x
바코드검색
BOOKPRICE.co.kr
책, 도서 가격비교 사이트
바코드검색

인기 검색어

실시간 검색어

검색가능 서점

도서목록 제공

돈의 사이클

돈의 사이클

(불황에 공부하고 호황에 버는 반복의 법칙)

이재범 (지은이)
  |  
위즈덤하우스
2022-09-28
  |  
18,000원

일반도서

검색중
서점 할인가 할인률 배송비 혜택/추가 실질최저가 구매하기
알라딘 16,200원 -10% 0원 900원 15,300원 >
yes24 로딩중
교보문고 로딩중
영풍문고 로딩중
인터파크 로딩중
11st 로딩중
G마켓 로딩중
쿠팡 로딩중
쿠팡로켓 로딩중
검색 결과 내에 다른 책이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중고도서

검색중
로딩중

e-Book

검색중
서점 정가 할인가 마일리지 실질최저가 구매하기
aladin 12,600원 -10% 630원 10,710원 >

책 이미지

돈의 사이클

책 정보

· 제목 : 돈의 사이클 (불황에 공부하고 호황에 버는 반복의 법칙)
· 분류 : 국내도서 > 경제경영 > 경제학/경제일반 > 경제사/경제전망 > 세계 경제사/경제전망
· ISBN : 9791168124257
· 쪽수 : 216쪽

책 소개

이제 부자가 될 수 있는 기회는 물 건너간 것일까? 그렇지 않다. 영원히 상승하는 시장이 없듯이 영원히 하락하는 시장도 없기에 불황 뒤에는 반드시 호황이 돌아온다. 그러므로 불황일수록 호황을 준비해야 한다.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다음 투자를 위한 기초를 쌓아 금융지능을 키우는 공부다.

목차

프롤로그_역사는 반복된다

1부 | 대공황
경제는 인과관계가 아니다
상품 가격의 하락
금본위제와 은행 파산
벗어나지 못하는 침체
무엇이 문제였던가

2부 | 잃어버린 30년
거품경제
추락이 시작되다
수렁에 빠지는 신호
쇠락하는 국가

3부 | 대침체
모든 국민을 잘살게 하자
무엇이 위험한지 몰랐다
감염과 전염
반복되는 위기

4부 | 흥망성쇠
최고의 시기
구제금융 신청
기술 혁신
위기 속 부양책

5부 | 돌고 도는 경제
인플레이션
금리
환율의 중요성
달러와 미국

6부 | 어떻게 될 것인가
부동산의 미래
주식투자 어떻게 할 것인가
블록체인과 함께하는 세상
버블과 공황

참고문헌

저자소개

이재범 (지은이)    자세히
직접 발로 뛰며 수집한 정보와 엄청난 다독으로 완성한 거시적인 전망을 글로 써서 알리는 경제 전문 저술가. <천천히 꾸준히(Slow and Steady)> 블로그에서 사용하는 필명 '핑크팬더'로도 잘 알려져 있다. 자본주의를 살아가는 데 꼭 필요한 돈 이야기를 독자에게 전하고 있다. 다수 매체에 기고한 글과 저작을 통해 경제의 향방을 정확히 예측해왔다. 아파트 가격 폭등 직전인 2016년에 《부동산의 보이지 않는 진실》을 집필해서 부동산 시장의 이례적인 상승장을 예견했다. 이후 2017년에 《집 살래 월세 살래》 를 출간하며 주택 매수의 적기를 알렸다. 저자가 시장을 정확하게 예측한 이유는 경제의 흐름이 반복되기 때문이다. 저자는 이 사이클을 이용하면 소중한 재산을 지키고 늘리는 데에 큰 도움이 된다고 조언한다. 과거부터 지금 이 순간까지도 반복되는 돈의 사이클만 알면, 단기간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역사의 흐름 속에서 성공적인 투자와 함께 풍요로운 삶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 《후천적 부자》 《부동산 투자 사이클》 《부의 공부법》 《경기도 아파트 지도》 《서울 아파트 지도》 등을 썼다.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은 돌고 돈다. 지금 우리가 겪는 많은 일은 과거에 똑같이 벌어진 적이 있다."
펼치기

책속에서



금리는 중력처럼 모든 자산을 땅에 철썩 달라붙게도 만들고 공중에 뜨게도 만든다. 중력이 약할수록 우리는 공중으로 뜬다. 중력이 강해지면 땅으로 내려온다. 금리를 빠른 속도로 올리면 하늘을 나는 새도 내려올 수밖에 없다.


주택 가격이 오를 것 같다고 느끼자 소득이 별로 없는 사람도 주택을 구입했다. 돈이 없어도 대출만으로도 가능했다. 부의 효과가 제대로 작동했다. 소득 없이 대출만으로 구입한 주택의 가격이 오르자 대출을 더 받아서 소비를 했다. 이런 상황이 미국에서 계속 펼쳐졌다. 고소득층과 달리 저소득층이 쓴 돈은 노동이 아닌 정부로부터 나온 돈이나 마찬가지였다.
당시에 미국의 연방준비제도는 저금리를 유지했다. 대출을 통해 유동성이 공급되는데 금리를 올릴 생각을 전혀 하지 않았다. 금리가 올라갈 수도 있다는 생각을 원천적으로 봉쇄하려 했는지 당시 연방준비제도의 앨런 그린스펀 의장은 "자산 가격이 계속 상승해서 거품이 아무리 많이 쌓여도 개입하지 않겠다"라고 공언했다. 자신감을 갖고 마음껏 투자나 투기를 하라는 시그널이나 마찬가지였다. 야성적 충동을 갖고 자산 시장에 참여해도 된다는 뜻이었다.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서점(www.aladin.co.kr)
최근 본 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