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x
바코드검색
BOOKPRICE.co.kr
책, 도서 가격비교 사이트
바코드검색

인기 검색어

실시간 검색어

검색가능 서점

도서목록 제공

퓨처프루프

퓨처프루프

(당신의 미래를 보장해줄 9가지 법칙)

케빈 루스 (지은이), 김미정 (옮긴이)
  |  
쌤앤파커스
2022-10-12
  |  
16,800원

일반도서

검색중
서점 할인가 할인률 배송비 혜택/추가 실질최저가 구매하기
알라딘 15,120원 -10% 0원 840원 14,280원 >
yes24 로딩중
교보문고 로딩중
영풍문고 로딩중
인터파크 로딩중
11st 로딩중
G마켓 로딩중
쿠팡 로딩중
쿠팡로켓 로딩중
검색 결과 내에 다른 책이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중고도서

검색중
로딩중

e-Book

검색중
서점 정가 할인가 마일리지 실질최저가 구매하기
로딩중

책 이미지

퓨처프루프

책 정보

· 제목 : 퓨처프루프 (당신의 미래를 보장해줄 9가지 법칙)
· 분류 : 국내도서 > 자기계발 > 성공 > 성공학
· ISBN : 9791165346256
· 쪽수 : 256쪽

책 소개

<뉴욕타임스> 기술 전문 기자인 케빈 루스는 ‘고학력, 정규직, 지식노동자’인 자신의 경험담을 털어놓으며 ‘곧 사라질 직업’에 매달리고 있는 독자에게 경고한다. 이 책은 기술의 최전선에서 총알받이가 되지 않고 살아남는 사람, 즉 미래가 보장된 ‘퓨처프루프’형 인재가 가져야 할 9가지 조건을 제시하며, 무엇을 어떻게 대비할지 자세히 알려준다.

목차

머리말_ 당신의 미래를 보장해주는 것
실리콘벨리 창업자들이 간과한 3가지
“현재 직원의 1%만으로 일하지 못할 이유가 뭡니까?”
팬데믹이라는 거대한 가속기 속에서
기술 변화를 주도한 것은 늘 ‘인간’의 욕구였다

Part 1. 주도할 것인가, 밀려날 것인가?

1. 낙관주의를 가로막는 주범은 바로 인간
인공지능 낙관론자들의 4가지 주장
1, 2, 3차 산업혁명 때도 상황은 같았다?
앞으로 인간은 더 나은 일을 하게 될 것이다?
인간을 추가하면 왜 성과가 떨어지나?
지금은 상상도 못 할 새 일자리들이 생겨난다?

2. 인간이 할 수 있다면 기계도 할 수 있다?
고학력 지식 노동자일수록 위험하다
연민과 창의력은 더 이상 인간의 전유물이 아니다

3. 기계는 어떻게 인간을 대체하는가?
대기업 vs. 소기업? 규모는 중요하지 않다
새로운 소비자 행동이 낡은 기업을 죽인다
정규직 전문가는 더 이상 필요 없다

4. 알고리즘 상사
인공지능 관리자가 최악의 인간 상사보다 나을까?

5. 관료형 봇의 위험성
살인 드로이드보다 무서운 ‘지루한 봇’의 반격

Part 2. 퓨처프루프형 인재가 되는 9가지 법칙

법칙 1. 대응력과 사회성, 희소성을 갖춰라
내 자리를 노리는 로봇 기자들
로테크 하이터치: 인간다움은 버그가 아니다
대응력: 매일 돌발 상황을 겪는가?
사회성: 사람들에게 무언가를 ‘느끼게’ 해주는가?
희소성: 아인슈타인이 바이올린을 연주한 이유
대체할 수 없는 결정적 가치를 더하라

법칙 2. ‘기계로 인한 표류’에 저항하라
나의 미래는 추천 알고리즘이 만든 결과?
기계가 바라는 방향으로 바뀌는 나의 선호도
마찰을 줄이는 설계에 무릎 꿇은 사람들
불편을 경험하는 시간 ‘휴먼 아워’를 가져라

법칙 3. 기기의 영향력과 지위를 떨어뜨려라
선 넘는 휴대전화 습관에서 탈출하기
진짜 주인은 누구인가?
휴대전화에 고무줄을 두르자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아무것도 안 하는 상태를 잠시도 못 견디는 사람들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누고 더 많이 웃는 방법

법칙 4. 당신의 일에 손자국을 남겨라
‘열심히’가 아닌 나만의 모노즈쿠리를 남겨라
인간은 인간의 노력이 담긴 상품과 경험을 선호한다
얼마나 인간답게 일하느냐가 관건

법칙 5. 기계 사이에 끼어 있지 말라
기계를 보조하는 일, 기계의 관리를 받는 일
원격 근무하는 당신을 동료가 로봇으로 오해한다면?

법칙 6. 인공지능을 침팬지 군단으로 여겨라
알고리즘에 의한 ‘자율 운영 회사’도 가능?
과도한 자동화와 검증되지 않은 기계들

법칙 7. 넓고 촘촘한 안전망을 만들라
출향부터 로봇세까지, 넓은 그물망 해법
기술이 다시 사람들을 뭉치게 해줄까?

법칙 8. 기계 시대에 걸맞은 인간다움을 길러라
주의력을 회복하면 긍정적 정체성이 생긴다
상황을 읽어내는 능력이 중요해진다
잘 쉬는 것이 필수 생존 기술
디지털 분별력은 인간만이 가진 초능력
아날로그 윤리 교육으로 사회적, 정서적 기술을 높여라
결과를 내다보는 통찰력이 절실하다

법칙 9. 반란자를 무장시켜라
21세기 사라 배글리들을 위하여

부록_ 퓨처프루프형 인간이 되기 위한 실천 계획 세우기

더 읽을거리
감사의 말

저자소개

케빈 루스 (지은이)    자세히
작가이자 기술 칼럼니스트, TV 프로그램 에디터이자 제작자다. <뉴욕타임스>, <뉴욕 매거진>, <타임스>에서 일했으며 <GQ>, <에스콰이어> 등과 함께 작업했다. <뉴욕타임스>가 제작하는 팟캐스트인 ‘래빗 홀’의 진행자로도 활약 중이다. 자동화, 인공지능, 소셜 미디어, 허위 정보와 사이버 보안, 디지털 웰니스 등의 주제에 대해 글을 쓰고 강연한다. 기술에 관한 다큐멘터리 TV 시리즈인 ‘리얼 퓨처’를 공동 제작하기도 했다. 2015년 <포브스>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30대 미만 30인’ 중 미디어 분야 인물로 선정되었다. ABC-유니비전이 공동 설립한 멀티미디어 플랫폼 벤처인 ‘퓨전 TV’에서 편집자 겸 대표 프로듀서로 활동 중이다. 저서로는 베스트셀러 《영 머니》, 《이질적 사도(The Unlikely Disciple)》 등이 있다. 그중 《영 머니》는 미국 폭스 TV에서 드라마 제작을 앞두고 있다. 캘리포니아 오클랜드에 산다.
펼치기
김미정 (옮긴이)    자세히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며 인문, 사회 분야의 책을 우리말로 옮기고 있다. 현재 소통인(人)공감 에이전시에서도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최소 노력의 법칙》《감정 회복력》《이기적인 사회》《나는 어떤 사람일까》 등 다수의 책을 번역했다. 국제 비영리단체에서 번역을 담당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외 비영리단체의 번역 작업을 맡아 진행하고 있다.
펼치기

책속에서

“우리는 이 인공지능을 ‘부머 리무버’라고 부릅니다.” 그가 말했다.
“부머… 리무버…라고요?” 내가 물었다.
“네. 공식 명칭은 아닌데요. 우리 회사를 찾는 의뢰인들의 사업장을 보면 더는 필요치 않은 인력인데도 여전히 과한 급여를 받는 오래된 중간 관리자가 너무 많더군요. 우리 플랫폼으로 그런 사람들을 갈아치울 수 있습니다.”
술을 몇 잔 걸친 듯한 그는 이제 의뢰인 이야기로 넘어갔다. 한 의뢰인은 수년간 특정 생산 관리자의 자리를 없애려고 기회를 엿보고 있었으나 그 일을 완전히 자동화할 방법을 알아내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이 스타트업의 소프트웨어를 도입한 뒤로 업무 효율이 그대로 유지되자 며칠 만에 그 관리자의 자리를 없앨 수 있었다.
나는 흠칫 놀라 그 직원은 어떻게 되었냐고 물었다. 다른 부서로 재배치되었을까? 아무런 절차도 없이 해고되었을까? 상사가 자기 일을 로봇으로 대체하려 했다는 사실을 알기는 했을까?
- 머리말_ 당신의 미래를 보장해주는 것


당시 나는 한 디지털 뉴스 사이트에서 편집자로 일하며 내가 속한 부서의 월별 트래픽 목표를 책임져야 했다. 월말이 다가오는데 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때면 페이스북이나 구글에서 대량의 트래픽을 끌어들일 만한 화제성 기사를 급히 만들어 올리곤 했다. 나는 아주 노련했다. 내가 올린 게시물 중 소셜 뉴스 웹사이트 레딧에서 찾은 이야기를 다시 정리해 올린 글은 페이스북에서 엄청난 클릭 수를 끌어내 수백만 명이 기사를 보게 했다. 또 다른 게시물은 “앤 콜터가 나쁜 트윗 글을 남겼다”라는 제목의 네 문장짜리 글로 몇백만 명을 더 끌어들였다. 이렇게 월말에 올라가는 글들은 제 몫을 톡톡히 했으나 그런 글을 쓸수록 나는 기자가 아니라 용광로에 석탄을 퍼붓는 공장 노동자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참신하거나 창의적인 일은 전혀 없었다. 그저 알고리즘이 원하는 재료 한두 개를 채워줄 뿐이었고 나 자신도 일종의 알고리즘이 되어가고 있었다.
- 법칙2. ‘기계로 인한 표류’에 저항하라


하루는 한 컨설턴트와 마주쳤다. 모히트 조쉬라는 이 남자는 대기업의 운영 자동화를 돕는 인도의 컨설팅 기업 인포시스의 대표였다. 기업 임원들과의 회의가 어땠는지 묻자 조쉬는 난처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자동화에 대한 다보스 엘리트들의 집착이 실제로 업무를 자동화하는 일로 먹고사는 자신의 기대보다 훨씬 심하다고 했다. 한동안 의뢰인들은 인간 노동자를 95% 정도 유지하는 선에서 주변 업무만 자동화하여 인력을 점차 줄여나가려 했다. 하지만 지금은 다들 “현재 직원의 1%만으로 일하지 못할 이유가 뭡니까?”라고 묻는다고 했다.
다시 말해 기업 임원들은 카메라와 마이크만 꺼졌다 하면 노동자를 돕는 일에 관해서는 입을 다물고 오히려 그들을 완전히 없애버릴 공상에 빠져든다.
- 머리말_ 당신의 미래를 보장해주는 것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서점(www.aladin.co.kr)
최근 본 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