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x
바코드검색
BOOKPRICE.co.kr
책, 도서 가격비교 사이트
바코드검색

인기 검색어

실시간 검색어

검색가능 서점

도서목록 제공

꽃가루받이 경제학

꽃가루받이 경제학

얀 물리에 부탕 (지은이), 서희정 (옮긴이), 전병권 (해제)
  |  
돌베개
2021-04-12
  |  
16,000원

일반도서

검색중
서점 할인가 할인률 배송비 혜택/추가 실질최저가 구매하기
알라딘 14,400원 -10% 0원 800원 13,600원 >

중고도서

검색중

e-book

검색완료
등록된 e-book이 없습니다.

책 정보

제목 : 꽃가루받이 경제학 
분류 : 국내도서 > 사회과학 > 사회문제 > 빈곤/불평등문제
ISBN : 9791191438017
쪽수 : 262쪽

책 소개

생산과 교환 경제 시스템이 디지털 기반과 지속 가능성을 이유로 공유와 대여 시스템으로 변신하고 있다. 얀 물리에 부탕은 이런 상황에서 ‘꽃가루받이’라는 비유적 개념이 기존 경제 시스템을 대신할 것이라고 말한다.

목차

한국어판 서문―보이는 것이 전부는 아니다

꿀벌과 경제학자의 우화
프롤로그 고정관념을 깨는 일곱 가지 생각

1. 금융의 간략한 역사
금융에 패한 나폴레옹
19세기 상업자본주의의 발달
은행학파 대 통화학파
어떻게 금융을 경기대응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까? 재무 레버리지를 발견하다
포드, 거대기업
1929년
제2차 세계대전, 케인스식 경기부양과 복지국가
유럽, 포드주의와 케인스주의
국가와 자본의 결합
영광의 30년에서 침체의 30년으로: 68혁명이라는 균열
석유파동으로 악화된 포드주의 위기
만인을 위한 만인이 투자하는 증권시장
어떻게 복지국가의 재원을 마련할까?
국가부채 폭등 그리고 금융업과의 상부상조
달러가치 변동, 금융화와 세계화
은행 중심에서 금융 중심의 경제로
경영자의 권력을 손에 넣은 금융업자
가치 창출, 기업과 금융업계와 국가의 팽팽한 힘겨루기
돈은 머리부터 썩는 생선이 아니다
잠자는 돈의 신화

2. 경제 위기의 간략한 역사
모두가 집주인, 그러니까 우파
증권화라는 무기
2007년 경제 위기의 뿌리를 찾아서
부채를 금융상품으로 전환하기
파생상품의 발명
국가의 마르지 않는 유동성 갈증
유동성 확보 경쟁과 투기 과열
투기, 합법성, 메이도프 사기 사건
투기와 계산
국가는 왜 부채로 도박을 할까?

3. 꽃가루받이, 인지자본주의, 새로운 생산경제
꽃가루받이라는 은유
태초에 디지털 혁명이 있었다
금융과 계급투쟁
증권거래소, 어디에 쓰려고?
영업권, 공정가치, 스톡옵션
스톡옵션과 창조계급
구글, 꽃가루받이 생산의 경제 모델
꿀에서 꽃가루받이로
닷컴 신화의 붕괴
디지털과 맥락화
자격과 능력
고객 케어
인지의 침투
인지자본주의와 그 구조적 불안정성
디지털 재화가치의 구성적 불안정성
이제는 불안정한 시스템

4. 플랫폼 자본주의 시대, 공정·공생의 패러다임을 찾아서
가능한 것의 재개
급진적 개혁주의 혹은 혁명?
꿀벌의 생존과 정치경제의 꿀벌 되기
우선순위: 꿀벌이 꽃가루받이를 하게 하라
기여경제와 꽃가루받이
경제 지형과 분류
‘돌봄’ 활동을 개발하자
몇 가지 시나리오와 해법
터널의 끝일까?
모든 금융 거래에 세금을 부과하자
이런 조세제도를 어떻게 제대로 정착시킬까
기본소득제를 도입하자
위기에서 벗어나자

에필로그 시장과 국가 너머

미주
해제_거대한 전환이 도래한다

저자소개

얀 물리에 부탕 (지은이)    자세히
프랑스의 경제학자이자 작가다. 고등사범학교(ENS)에서 철학을 전공했다. 콩피에뉴 기술대학 경제학과 명예교수로서 정치경제학, 복잡계 경제학, 지식재산권의 법경제학을 가르친다. 상하이대학 중국-프랑스공학연구소(UTSEUS) 겸임교수이며, 계간지 『뮐티튀드』(Multitudes)를 공동 창간해 편집장을 맡고 있다. ‘인지자본주의’라는 개념을 바탕으로 복잡계 경제와 지식, 정보, 감정, 소통 등 인간의 인지 능력에 관심을 두고, 세계가 생산과 교환의 시스템에서 ‘꽃가루받이’와 사회연대 및 기여의 시스템으로 전환하는 것에 대해 연구한다. 지은 책으로 『인지자본주의 또는 새로운 대전환』, 『세계화 시대의 권리』, 『노예제에서 임금제로』 등이 있다.
펼치기
서희정 (옮긴이)    자세히
한국외국어대학교 불어과와 같은 대학 통번역대학원 한불과를 졸업했다. 옮긴 책으로 『자발적 고독』, 『인류학자가 들려주는 일상 속 행복』 등이 있고,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 번역에도 참여하고 있다.
펼치기
전병권 (해제)    자세히
1968년 충남 예산에서 태어났다. 호는 우암雨巖, 도강이다. 선친으로부터 《역경》을 배웠고, 건국대 경제학과에서는 조용래 교수의 화폐론, 김순곤 교수의 경제사, 김병태 교수의 정치경제학을 배웠다. 성균관대 대학원 경제학과에서는 정도영 교수의 경제학설사를 배웠다. 경기대 이재은 교수님이 실질적으로 석사논문에 많은 도움을 주었고, 친구들과 세미나를 하면서 공부의 맛을 느낄 수 있었다. 별도로 정운영 교수를 만나 정치경제학을 배웠고, 성공회대의 이종영 교수에게서는 정신분석학을 배웠다. 프랑스 파리 10대학의 경제학과에서는 장 카틀리에Jean Cartelier 교수에게 경제이론을, 알랭 까이에Alain Caill? 교수에게 경제철학을 배웠다. 그리고 학문과 인생의 스승, 《뮐티튜드》 편집장 얀 물리에 부땅Yann Moulier-Boutang 교수를 만나면서 나의 두뇌로 사고하면서 문제의식을 풀어가는 방법을 터득했다. 그와 함께 프랑스 남브레타뉴대학, 프랑스 꼼삐엔느 공과대학 경제학과에 소속되어 박사논문을 지도받았다. 전공분야는 경제철학, 정치경제학이다. 현재 비정규직 대학강사 겸 프랑스 꼼삐엔느공과대학UTC 코테크Cotech 연구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인지자본주의의 문제설정〉, 〈인지자본주의의 불안정성과 달러체제의 위기〉 등의 논문을 썼다.
펼치기

책속에서

빅데이터 활용, 노동의 우버화, 번역기, 사회관계망서비스 등 새로운 기술은 일반적인 경제 생태계를 자본주의적으로 식민지화하는 분야가 어디까지일 수 있는지 확연히 보여줬다.


누구나 장기간에 걸친 금융의 움직임을 이해해야 하는 시대가 도래했다!


꽃가루받이는 사고파는 거래를 기반으로 하지 않고 다양한 기여 행위를 이끌어내는 복합적인 공생 관계의 일례다.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서점(www.aladin.co.kr)
최근 본 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