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x
바코드검색
BOOKPRICE.co.kr
책, 도서 가격비교 사이트
바코드검색

인기 검색어

실시간 검색어

검색가능 서점

도서목록 제공

복을 읽어드리겠습니다

복을 읽어드리겠습니다

(유광수의 고전 살롱)

유광수 (지은이)
  |  
유영
2021-11-25
  |  
16,000원

일반도서

검색중
서점 할인가 할인률 배송비 혜택/추가 실질최저가 구매하기
알라딘 14,400원 -10% 0원 800원 13,600원 >
yes24 로딩중
교보문고 로딩중
강컴 로딩중
영풍문고 로딩중
인터파크 로딩중
11st 로딩중
G마켓 로딩중

중고도서

검색중
로딩중

e-Book

검색중
서점 정가 할인가 마일리지 실질최저가 구매하기
aladin 10,080원 -10% 500원 8,570원 >

책 정보

· 제목 : 복을 읽어드리겠습니다 (유광수의 고전 살롱)
· 분류 : 국내도서 > 인문학 > 책읽기/글쓰기 > 책읽기
· ISBN : 9791130678177
· 쪽수 : 248쪽

책 소개

국내 최고 고전문학계의 이야기꾼, 새로운 시각으로 고전을 다시 해석해내는 유광수 교수가 이번에는 ‘복’이라는 주제에 천착하여 한국인의 ‘잘 먹고 잘 사는 법’을 들려준다.

목차

머리말 호모 쫄보스, 이야기로 세상을 바꾸다

1관 행운의 여신은 뒷머리가 없다

사소함이 전부다 - <복돼지와 김 진사>
행운의 여신과 복돼지
첫날밤 논에 물을 댄 머슴
찾아온 행운이 깃들어야 복이다
사소함이 전부다

2관 복을 타야 복이 된다

과정에 복이 있다 - <구복 여행>
부뚜막의 소금도 집어넣어야 짜다
복도 못 찾은 총각은 왜 돌아왔을까?
복은 설계도나 보물지도가 아니다

3관 우리는 모두 빌려온 복으로 산다

고맙다고 말한 그는 행복했다 - <차복이와 석숭이>
사라진 나뭇짐의 비밀
우리는 ‘내 복+남의 복’으로 산다
고맙다고 말한 그는 행복했다

4관 복은 만드는 것이다

아량과 염치의 벼리 - <세종에서 세조로>
세종에서 세조로 바뀌는 동안 무슨 일이 있었나?
아량을 베풀고 염치를 알고
법과 공공재의 비극

5관 옹졸하면 귀신이 찾아온다

소신과 고집 사이 - <옹고집전>
내 것인 듯 내 것 아닌 너
옹골참과 옹졸함은 종이 한 장 차이다
공자님은 ‘꼰대’가 아니었다

6관 노래는 도깨비도 춤추게 한다

부족함, 어떻게 승화시킬까? - <혹부리 영감>
누구나 불편하고 부족한 것이 있다
혹부리 영감은 노래를 불렀다
0.8로 살아가기

7관 공주님은 후회하지 않는다

선택이 늘 문제다 - <평강공주와 바보 온달>
짜장이냐 짬뽕이냐, 그것이 문제로다
온달은 바보가 아니다
비극처럼 보이는 해피엔딩
그래도 내가 선택하는 것이 낫다

8관 자린고비는 마음을 아꼈다

사랑할수록 마음 절약 - <자린고비>
그 많던 구슬은 다 어디로 갔나?
천하제일 노랑이 자린고비의 마음
사랑할수록 마음을 아껴라

9관 자기 위치를 아는 것이야말로 용기다

나의 좌표 - <두더지의 결혼>
열심히 한 다음이 걱정인 사람들
좌표를 잃으면 길을 잃는다
자만심에 취하지 말고 자신감을 가져라

10관 모두가 아니라고 해도 나는 나를 믿어야 한다

복을 키우는 자존감 - <내 복에 먹지>
너는 누구 복에 먹고사니?
내 복에 잘 먹고 잘 산다
부잣집도 망하고 우주선도 폭발하고
원망과 한탄으로 시간 낭비하지 않기

11관 남이 있어야 나도 있다

존중하는 경쟁 - <신선, 감사, 구렁이 친구>
신선, 감사, 구렁이가 된 세 친구
욕망이 삐끗하면 욕심이 된다
욕망이 욕심으로 변질되는 까닭
존중하는 경쟁이 선의의 경쟁이다

12관 배은망덕하는 너는 누구냐?

페르소나와 초심 그리고 공감 - <수박씨 먹던 때를 기억한 재상>
누가 은혜를 모르는가
선베드에 누우니 사막의 물방울이 기억나질 않는구나
변신의 귀재 페르소나와 초심

13관 버릇이 곧 인생이 된다

버릇에 먹히지 않는 법 - <학동과 구렁이>
습관이 불러온 죽음의 위기
버릇이 나를 집어 삼킨다
구렁이가 될 것이냐, 용이 될 것이냐

맺음말 쓸모없는 것의 쓸모
참고문헌

저자소개

유광수 (지은이)    자세히
연세대학교 국문학과를 졸업했고, 같은 대학에서 <옥루몽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연세대학교 학부대학 교수이자 한국대학교육협의회 교양교육 컨설턴트로 활동 중이다. 팟빵 오디오 매거진 <월말 김어준>에서 고리타분한 옛이야기가 아닌, 지금 시대에 맞게 해석한 고전문학을 재미있게 들려주고 있다. 또한 ‘우리가 알아야 할 고전, 감동의 울림을 찾아서’ 등의 주제로 기업체, 학교에서 인문학 강연을 하고 있다. 2009년과 2011년, 2014년, 2018년 연세대학교 우수 강의 교수상을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는 고전문학에서 모티브를 찾아 재해석한 《문제적 고전 살롱: 가족 기담》, 《고전, 사랑을 그리다》와 고전을 깔끔한 우리말로 번역한 《홍계월전》이 있으며, 상금 1억 원의 제1회 대한민국 뉴웨이브 문학상을 받은 《진시황 프로젝트》를 비롯한 소설 《윤동주 프로젝트 1, 2》, 《왕의 군대》, 《싱글몰트 사나이 1, 2》 등이 있다. 고전은 인간의 이야기고 삶의 이야기다. 고전에는 인간의 바람이 담겨 있다. 잘 먹고 잘 살고 싶다는 바람, 복 받고 싶어 하는 마음이 담겨 있다. 이번 책 《복을 읽어드리겠습니다》에는 고전문학 속에 깃든 복을 짓고 복을 받는 사람들의 이야기로 가득 채웠다. 13개의 고전문학에서 건져 올린 복 이야기를 읽다 보면 재물이 아닌 마음을 아끼는 부자의 복, 비극처럼 보이지만 결국은 해피엔딩인 공주의 선택이 가져온 복, 내 복에 더하여 빌려온 남의 복으로 사는 인생의 가치 등을 저절로 깨닫게 된다.
펼치기

책속에서



돈이 많으면 세상살이가 편하다. 입도 편하고 몸도 편하다. 하지만 복이 없으면 아무 소용없다. 입에 들어가는 산해진미가 모래처럼 깔끄럽다. 아무리 편한 잠자리도 가시가 돋힌 듯 한없이 불편하다. 복이 없으면 쓸데없는 바람에 붕 뜨기만 한다. 미친 듯이 뛰어다니기만 한다. 곧 사라질 헛된 바람에 아까운 시간을 날려버리고 삶도 행복도 떠나보낸다. 복을 알아야 잘 먹고 잘 살 텐데, 그걸 모른다. 복을 알아야 삶도 행복도 떠나지 않을 텐데, 그걸 도무지 모른다.
_머리말


복에는 중요한 비밀이 하나 있다. 복을 ‘복’이라고 볼 때만 ‘복’이 된다. 복이라고 여기는 눈으로 볼 때에야 비로소 복이 되고 업이 된다. 귀하게 태어난 손자 손녀를 ‘업둥이’라 부르며 덩실덩실 춤을 추던 옛 어르신들의 눈길과 손길이 그랬다. 그분들이라고 모르랴. 없는 집에 입 하나 늘어나면 더 힘겹고 어렵다는 것을. 하지만 그것을 괴로움, 고통, 비극으로 보지 않고 귀한 복으로 봤다. 바람이 담긴 따스한 눈으로 바라봤다. 그래서 천덕꾸러기가 될 수도 있던 것이 업둥이가 됐다. 그렇게 진짜 복이 됐다.


도서 DB 제공 : 알라딘 서점(www.aladin.co.kr)
최근 본 책